폭군의 번역기가 되어버렸다 漫画系列

谁读这个系列?

/ 1人读过
누구보다 고독한 폭군 미카엘과
그의 유일한 이해자, 레티시아.

유일하게 황제의 말을 알아듣는다는 이유로
10년간 그의 곁에서 번역기로 일했던 레티시아는
제2의 삶을 살기 위해 사임을 선언하는데…….

"부탁이야. 제발 내 곁에 있어 줘."

수수께끼 같은 단어만을 겨우 내뱉던 폭군이
그동안 모두를 감쪽같이 속여왔다니!

"대체 왜 그러셨어요?"

충격과 배신감으로 정신을 차리지 못하는
레티시아를 향해 미카엘이 천천히 입을 열었다.

"널 내 곁에 둘 유일한 방법이었으니까."
more...

大家将 폭군의 번역기가 되어버렸다 标注为

收藏盒

0.0 --
Bangumi Book Ranked:--

评论

讨论版

吐槽箱

更多吐槽 »